배움터자유게시판

공고  [주말 강좌] 고등 권력 5강 "청소년, 권력을 마주하다" (개강 6/10,11)

2017.05.29 08:38:26
김희정
조회수
253
첨부 '0'
Extra Form
일정마감 2017-06-11
담당자 김남미

 


2017_jam_june_power.jpg

 


※ 더 자세한 소개는 첨부된 한글파일을 다운받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청소년, 권력을 마주하다

★ 권력은 어떻게 폭력을 낳았는가


분야  권력 5강

참가자  고등부 17~19세
오리엔테이션  2017년 6월 3일, 4일

기간 2017년 6월 10일,11일~8월 26,27일

시간 토요강좌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30분~12시30분 / 일요강좌 매주 일요일 오후 3시30분~5시30분

 

※ 오리엔테이션은 본 강좌와 같은 시간에, 나다 강좌에 처음 오는 분만 참가하시면 됩니다.



 

  인간관계를 설명하는 데 가장 중요한 단어 하나를 꼽는다면 무엇일까요? 우정이나 사랑? 아니면 경쟁? 아마 “권력”이라는 두 글자도 빼놓을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권력과의 싸움은 일상 속에서 흔하게 일어납니다. 청소년들을 대할 때마다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꼰대’라는 이름의 권력이라든지, 이런 꼰대 기질과 거리를 두고 청소년들과 친구처럼 지낼라치면 어김없이 따갑게 내리꽂히는 어른들의 권력 어린 시선이라든지, 누구 하나를 더 찌질하게 만들어야만 직성이 풀리는 청소년들 사이의 권력 다툼이라든지…. 주변엔 하나같이 권력을 증오하는 사람들뿐인 것 같으면서도 우리가 여전히 미묘한 권력 관계들로 얽혀있는 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그 작은 권력들이 왕이나 귀족들의 절대적인 권력에 비할 바는 아닐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혹자는 그래서, 잘게 쪼개져서 나도 한 움큼 정도는 쥘 수 있을 것만 같은 그 힘의 조각이 오히려 더 위험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나다의 인문학 강좌를 찾는 누군가는 보석처럼 빛나는 지성을 기대할지도 모릅니다. 권력에 대해 다룬다고 하면 니체나 푸코처럼 권력을 설명하려고 했던 매력적인 사상가들과의 만남을 기대할지도 모릅니다. 나다에서 나누는 그저 그런 이야기 속에 (그 속에 그대의 워너비 지성들이 그득하다고 해도) 담고 싶은 것은 내 옆 사람과 그 옆 사람, 그리고 그들의 관계를 포함한 세계에 대한 빼곡한 이해입니다. 나의 빛나는 지성이 주변 사람들을 눈부시게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면, 순위를 매기는 것 외에는 거의 쓸모가 없는, 제도 교육의 공부와 무슨 차이가 있을까요? 권력을 탐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이에 대한 거리두기를 위하여 권력을 탐구해 봅시다.


1강_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 독재를 그리워하다

2강_ 파리대왕 : 야만에 대한 공포

3강_ 1984 : 빅브라더, 언제나 내 마음속에

4강_ 완장 : 그가 나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5강_ 돼지의 왕 : 개와 돼지에 관한 진실


정원  모둠별 10명
장소  교육공동체 나다(서울시 마포구 망원로 7길 44 3층, 마포구청역 7분)
신청  02-324-0148, 010-6306-3513 http://nada.jinbo.net/weekend
강좌후원금  10만원(회원 20% 할인) ※강좌후원금 납부 예외를 원하시면 상의해 주세요.   
계좌  국민 807501-04-079329 김희정(교육공동체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