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터자유게시판

모집  청소년 인문강좌 - 우리 현대사 다시 읽기 (7월 2일 시작)

2017.06.15 15:06:50
온지곤지
조회수
333
첨부 '0'
Extra Form
일정마감 2017-08-27
담당자 온지곤지

웹자보.001.jpeg

 

무제 2.002.jpg 


우리 현대사 다시 읽기

 

일제 강점기에서 한국전쟁, 군부독재를 거쳐 오늘에 이르기까지. 

숨 가쁜 변화 가운데 우리 사회는 얼마나 달라졌을까요? 


영화와 소설을 오가며 현대사를 새롭게 읽어보려 합니다. 


사건의 나열이 아닌 삶이 숨 쉬는. 그 시공간 속으로 떠납시다.

 

 

Scene #1 - 그래도 꿈과 고향을 노래하자

고향을 떠난 사람이 있습니다. 청년은 먼 타향에서 시를 씁니다. 소녀는 정겨운 꽃이 그립습니다. 

빼앗긴 삶에도 따뜻함이 남아 있습니다. 정말 소중한 것은 빼앗을 수 없는 까닭입니다. 

 

 

1강_ 0702 :: 영화 <동주> &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br />

2강_ 0709 :: 소설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박완서

 

 

Scene #2 - 너와 나, 찢어진 우리

이념의 대립은 
수많은 삶을 파괴해버렸습니다. 형제가 형제를, 이웃이 이웃을 의심하게 만들었습니다. 

나아가 서로 피 흘리는 비극을 낳았습니다. 봉합되지 못한 상처를 감싸 안을 길은 없는 걸까요?

 

3강_ 0716 :: 영화 & 만화 <지슬>

4강_ 0723 :: 소설 <광장>, 최인훈

 

 

Scene #3 -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

장군님이 대통령인 
시절이 있었습니다. 군대가 시위대를 막아서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총구 앞에 
놓인 삶은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산천이 기억하는 그날을 
우리 역시 기억해야 합니다.

 

5강_ 0730 :: 영화 <효자동 이발사> 

6강_ 0806 :: 소설 <소년이 온다>, 한강

 

 

Scene #4 -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어느 철학자의 말처럼 국가는 언제든 괴물이 될 수 있습니다.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역사를 읽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지금 역사를 쓰고 있기 때문입니다. 진실이든 거짓이든

 

7강_ 0813 :: 영화 <괴물>

8강_ 0820 :: 기록 <다시 봄이 올 거예요>, 세월호 유가족

 

 

Epilogue - 기억하는 발걸음 행동하는 미래

책상을 떠나 우리의 발을 직접 역사의 장소에 놓아봅니다. 


기억이란 잊어버리지 않는 게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것입니다. 

우리가 그들 곁에 있듯 언제가 우리와 발맞추어 나아가는 이들도 있을 것입니다. 

 

답사_ 0827 :: * 장소 미정 (광주나 안산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 일시: 7월 2일 ~ 8월 27일 일요일 오후 2시 30분 (총9강 / 부분 수강 가능)

* 장소 : 온지곤지 (서울 용산구 소월로 20길 42)

* 대상 : 중학생 또래 청소년

* 강사 : 기픈옹달

* 신청 : http://bit.ly/우리현대사다시읽기

* 문의 : 카카오톡 zziraci

 

 

매 시간 과제가 있습니다.

 

- 강좌는 참여형 토론 수업으로 진행하므로 해당 작품을 꼭 보거나 읽고 와야 합니다.

- 간단한 감상문을 홈페이지에 올려주세요. (금요일까지)

 

강사: 기픈옹달

 

독립연구자. 인문학 연구자들의 공동체, 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10년간 고전을 공부했다. 지금은  [연구공동체 우리실험자들]의 회원이다. 청소년들과 고전 및 인문학을 함께 공부하는 방법을 모색중이다. 쓴 책으로는 <공자와 제자들의 유쾌한 교실>이 있고, 연구실 동료들과 <고전이 건네는 말> 시리즈에서 <논어>, <장자>, <사기>, <욥기>에 대한 글을 썼다.